• 목록
  • 아래로
  • 위로
  • 쓰기
  • 검색

자유 간단하게 보는 인천 이야기

인천의자존심 title: AFC인천의자존심
573 32 2

억해~ 준재 넌~ 이 씬의 주인공~

 

 

다운로드파일_20221122_144641.jpg

 

인천팬이라면 알고 싶지 않았어도 알게 되는 이 노래...

(악의적으로 보였다면 죄송...)

 

오늘 알아볼 주제는 구단 레전드 수식어 앞에서 돌아가버린 남준재다.

 

 

다운로드파일.jpg

연세대에서 연고전(고연전?)마다 골을 기록하는 등 주목받던 유망주 남준재는 인천의 지명을 받는다.

 

 

다운로드파일_20221122_145246.jpg

하지만 그도 잠시

 

허정무의 애제자였던 정인환을 데려오기 위해 남준재는 트레이드 카드로 쓰였다.

 

2011년에 전남, 제주로 팀을 옮기며 한 팀에 한 시즌도 있지 못했다.

 

 

허정무가 잘리고 제대로 써보지도 못했던 남준재를 다시 데려오고 싶어했는지

 

 

장원석과의 트레이드로 인천으로 복귀하게 된다.

 

 

다운로드파일_20221122_145600.jpg

(어쩌면 인네에서 가장 유명한 짤)

 

후반기에만 인천에서 뛰었음에도 

 

당시 팀내 최다 득점자였던 설기현을 넘어서면서 한교원, 이보와 함께 인천의 히어로가 된다.

 

 

다운로드파일_20221122_150135.jpg

그리고 그 다음 시즌에는 7번을 달기 시작하면서

 

인천의 상위 스플릿 진입에 큰 역할을 했다.

 

 

다만 2014년엔 좋은 모습을 보였음에도 재계약을 하지 못하고

 

86dfdcd79a063b7ad60cc5272796ccc1d1b63eddf3a85938b5879f31b9d23b5a9786d3839efd7b3d62b0bce8db26410ba8408148d17fa92678a34c94566.jpg

FA 상태가 되어 어쩔 수 없이 성남으로 팀을 옮긴다.

 

아산 무궁화에서의 군복무 이후 성남에서 자리를 잡는듯 싶었으나

 

성남 구단 측에 미지급 급여 지급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한다.

 

남준재가 승소하며 미지급 된 급여를 받고 시즌을 시작했지만

 

구단과의 사이가 좋지 못했기 때문에 전반기를 그대로 날렸다.

 

 

다운로드파일_20221122_151101.jpg

결국 남준재의 선택은 인천이었다.

 

후반기에 또다시 인천으로 돌아와 팀의 잔류를 도왔다.

 

5854505270b9cb494bc7ca7a230cd5f918d30a266d34b2fa387978363b76946d80ff5d5b8d63c446203e906937942a0511c2872d5d1b70b04e623c8b169.jpg

그리고 2019년에는 주장직을 맡으며

 

이제는 인천의 레전드로 거듭나고 있었다.

 

 

다운로드파일_20221122_151403.jpg

 

다운로드파일_20221122_151450.jpg

K리그 역사에 길이 남을 이적을 저지르며

 

레전드 수식어 앞에서 돌아가버리고 말았다.

(최근 히든인천에서 이에 대한 얘기를 하긴 했지만...)

 

 

다운로드파일_20221122_145132.jpg

(상대편으로 인천에 돌아와 이런 사진을 남긴 건 덤이다.)

 

끝내 제주는 최하위를 기록하면서 강등되고,

 

다운로드파일_20221122_151925.jpg

인천은 잔류와 함께 김호남을 얻으며(?) 둘의 민심이 완전히 바뀌었다.

 

 

 

 

Screenshot_20221122_144009.jpg

주제 추천해주신 '델브리지맘' 님 감사합니다. 

+)소정의 승점이 선물 되었습니다.

 

(아 이러면 공개처형인가...?)

 

공유스크랩

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.


로그인 회원가입

공유

퍼머링크
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공지 자유 트로피 완성본 공유합니다! 27 title: 침착맨준아맘 22.11.28.19:48 580 +87
공지 이벤트 [20만 승점 리뷰 이벤트] 당신만의 22시즌 인천 유나이티드를 리뷰해 주세요! 2 title: 베스트팀알레인천 22.10.23.17:19 571 +29
공지 공지 [필독] 탭 이용 가이드 (2022. 09. 08. 수정) 8 title: 침착맨준아맘 21.05.06.20:21 2686 +44
공지 자유 썰방송 관련 공지 및 타 팬커뮤 글 관련 공지 2 title: 침착맨준아맘 21.01.09.01:18 5932 +61
공지 공지 인천네이션 인사말과 후원계좌 알림 30 title: 침착맨준아맘 21.01.08.20:41 6543 +95
공지 공지 인천네이션 관리규정 [2022.08.01 수정] 8 title: 침착맨준아맘 21.01.08.20:19 4063 +60
인기 헛소리 감독님 말씀 들을꺼지..? 4 N title: AFC하잡잡바 22.12.07.23:38 206 +27
인기 자유 피파대회 상품인증~ 2 N title: 무고사가 쏘는 과라나 안타르치카위아스트롱 22.12.07.22:56 136 +21
인기 헛소리 뿌링클 싫어해서 가루 빼고 달라고 했더니... 7 N title: 봄의제왕 POTM 스테판무고사무고사김도혁 22.12.08.00:00 165 +14
102384 자유
normal
title: 레골라스 (였던 것)남준재 22.12.08.02:22 71 +6
102383 자유
normal
title: 레골라스 (였던 것)남준재 22.12.08.01:42 51 +8
102382 자유
normal
title: 골가뭄을 끊어내는 이동수의 인천 데뷔골!파검의전사 22.12.08.01:27 58 +8
102381 헛소리
image
title: 봄의제왕 POTM 스테판무고사무고사김도혁 22.12.08.00:00 165 +14
102380 헛소리
image
title: AFC하잡잡바 22.12.07.23:38 206 +27
102379 자유
normal
인천의열두번째 22.12.07.23:15 149 +12
102378 자유
image
title: 무고사가 쏘는 과라나 안타르치카위아스트롱 22.12.07.22:56 136 +21
102377 자유
image
title: 나는 호주의 델브리지다구본철 22.12.07.22:46 125 +12
102376 자유
normal
저해가지고달이 22.12.07.22:33 244 +10
102375 자유
image
title: 에르난데스의 인천 데뷔골!슈틸리케 22.12.07.21:53 306 +15
102374 자유
normal
title: 세일러스 아이콘토이 22.12.07.21:35 169 +14
102373 자유
normal
title: 호반유티콘우와우와유나이티드 22.12.07.21:16 302 +18
102372 자유
normal
title: 세일러스 아이콘나의사랑인천FC 22.12.07.20:47 294 +19
102371 자유
normal
title: AFC봄날의미래 22.12.07.20:39 85 +4
102370 자유
normal
title: AFC민머리무녀석 22.12.07.20:01 532 +23
102369 자유
normal
민석코인 22.12.07.19:45 224 +13
102368 자유
normal
title: 나는 호주의 델브리지다델브리지맘 22.12.07.19:13 214 +6
102367 자유
normal
title: 베스트팀알레인천 22.12.07.18:03 500 +29
102366 자유
normal
NO.15김대중 22.12.07.17:56 548 +18
102365 자유
normal
title: AFC킥킥이 22.12.07.17:52 170 +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