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목록
  • 아래로
  • 위로
  • 쓰기
  • 검색

자유 [인네문학] 운명

도혁맘 title: 세일러스 아이콘도혁맘
194 22 1

때는 바야흐로 19년 말이였습니다. 05년생  급식답게 친목질과 정치질의 아수라판인 페북에 거주하듯 살던 저는 원래 해외축구 팬이였기에 자연스레 페이스북 안에 있는 축구 커뮤니티에도 들어가게 되었죠. 그런데 그 때 19시즌 인천이 잔류에 성공했다는 게시글에 어떤 분이 댓글을 다셨더라고요. 아마 경남 팬이신거 같은데 '마계 개천놈들 그까짓 잔류 했다고 개깝치네 ㅋㅋ' 대충 이런 내용이였습니다. 심지어 더 어이가 없는 부분은 그 댓글이 꽤나 많은 좋아요를 받았다는 점입니다. 제가 나고 자란 고향이자 삶의 터전인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한국의 제 2도시 인천을 욕하다니 살짝 어이가 없었습니다. 그래서 이 때 저는 그 사실을 느꼈습니다. 제가 나서서라도 인천을 지켜줘야겠다는 사실을요. 그래서 2020시즌 개막이 되기만을 기다리고 드디어 개막을 하게 되었습니다. 그 때 아마도 시즌 초반에는 무승부 몇경기해서 성적이 꽤 나쁘지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. 그래서 올해는 다르다 생각했는데 허허 결과는 다들 아시니까 말 안하겠습니다. 마더풔킹 코로나로 직관이 금지되고 처음 거리두기가 완화된 이후 제가 본 경기는 광주전이였습니다. 결과는 2대0 패배 하하 그리고 또 다른 경기들도 보러갔는데 한경기 빼고 다 졌습니다. 그 한경기가 홈 최종전인 부산전입니다. 무고사의 세레머니와 선수들의 샤우팅에 반했습니다. 솔직히 부끄러운 말이지만 부산전 전까지는 제가 이 팀을 응원하는게 맞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. 축구를 보면서 스트레스를 푸는건데 되려 스트레스를 받고있으니까요. 그러나 부산전 이후로 저는 인천이라는 팀은 제게 운명이라는 느낌을 강렬하게 받았습니다. 그 날 그 때의 관중들의 환호와 경기장의 분위기는 아직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. 제 인생에서 가장 강렬한 카타르시스를 느낀 때가 언제냐고 물으면 고만없이 그 날이라고 답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. '무엇에 끌려 이곳에 왔나 그건 바로 내 운명' 이 응원가를 제가 제일 좋아하는 이유도 아마 그에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. 그렇게 또 한번 기적적인 잔류를 이끈 시즌을 마치니 때마침 랜선 팬미팅이라는 것을 하더라고요. 그래서 이때다 싶다 하고 참여했습니다. 그 때 마침 제가 인천 팬한다 하니 문학때 부터 파랑검정 활동하시던 사촌형님이 제게 05년 긴팔 실착 유니폼을 주셔서 제 방에 걸어놨었습니다. 그런데 안영민 아나운서님께서 줌에서  제 영상을  보시더니 그걸 언급해주시더라고요 감사했습니다. 또 그때 아마 심pd님이 mc로 참여하셨던걸로 기억하는데 제가 잘 몰라서 손변님이신줄 알고 말을 잘못했는데 심pd님이 무안하지 않게 많이들 닮았다고 하신다고 해주셔서 정말 따뜻하신 분이시라는 것을 느꼈습니다. 또 팬미팅에서 이태희 선수 김도혁 선수와 대화도 하고 이 활동을 하며 인천이라는 구단은 단순히 돈을 목적으로 하는 구단이 아니라 하나로 연결된 끈끈한 유대감이 있는 구단이라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. 그렇게 처음에는 의구심으로 시작되었던 제 팬질이 부산전에서 확신으로 변하고 시즌 후에 운명으로 탈바꿈하게 되었습니다. 

 

사랑합니다 인천 

 

20시즌 직관 사진 몇개와 도혁선수께서 주신 멸치와 무고사가 준 머플러 인증합니다 ㅎㅎ 

A1909640-4AFE-47FF-B543-74D29073D05F.jpeg.jpg

F252EA81-C54A-44A7-A28C-8BB31FDA24F7.jpeg.jpg

BF608619-0515-47CB-A426-A883EF662A5D.jpeg.jpg

64C667B5-0235-4D5F-BD52-CDC565AA664C.jpeg.jpg

8DE2B67C-B40E-4217-82E0-81921035D812.jpeg.jpg

공유스크랩

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.


로그인 회원가입

공유

퍼머링크
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공지 홍보 [지기원정대] K리그1 영상제작에 관심있는 분들을 위한 지기원정대의 새로운 프로젝트 [스튜디오 배지기] 를 소개합니다. 지기원정대 22.01.12.17:01 281 +24
공지 자유 [인네 1주년 이벤트] 인네문학 모음집 8 title: 미노이루카스 22.01.09.13:21 743 +34
공지 공지 인천네이션 1주년 기념 회원그룹 '세일러스' 추가, 한정 아이콘 출시안내 25 title: 게임지수2준아맘 22.01.01.22:57 364 +42
공지 공지 [필독] 탭 이용 가이드 7 title: 게임지수2준아맘 21.05.06.20:21 807 +37
공지 공지 인천네이션 X 지기원정대 11 title: 게임지수2준아맘 21.01.25.16:40 1110 +41
공지 공지 썰방송 관련 공지 및 타 팬커뮤 글 관련 공지 2 title: 게임지수2준아맘 21.01.09.01:18 2644 +51
공지 공지 인천네이션 인사말과 후원계좌 알림 30 title: 게임지수2준아맘 21.01.08.20:41 3120 +72
공지 공지 인천네이션 관리규정 [2021.12.30 수정] 8 title: 게임지수2준아맘 21.01.08.20:19 1926 +47
인기 정보/기사 인천UTD, 이명주 영입의 효과를 볼 수 있을까 3 N title: 세일러스 아이콘이태희 22.01.24.09:30 305 +35
인기 자유 개랑 개같이 멸망각인가? 8 N title: 도트 인천콘득점왕무고사 22.01.24.07:33 345 +13
인기 자유 아직 소속팀이 없는 표건희, 정성원, 네게바 2 N title: '내가 고자라니' 심영콘킥킥이 22.01.24.11:21 155 +11
48150 자유
normal
title: 세일러스 아이콘이태희 22.01.09.14:47 87 +4
48149 자유
normal
title: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문창진 22.01.09.14:10 122 +6
48148 자유
normal
절대공감 22.01.09.14:00 258 +17
48147 자유
normal
김동민 22.01.09.13:59 403 +14
48146 자유
normal
title: 세일러스 아이콘델브리지엄마 22.01.09.13:28 63 +9
48145 자유
normal
title: 레골라스 (였던 것)남준재 22.01.09.13:12 324 +23
48144 루머
normal
title: 레골라스 (였던 것)남준재 22.01.09.13:06 569 +35
48143 자유
normal
title: 세일러스 아이콘이태희 22.01.09.13:00 54 +8
48142 자유
normal
title: 세일러스 아이콘장외룡 22.01.09.12:18 119 +19
48141 자유
normal
title: 200927 vs성남 무고사 해트트릭무고사너의두팔을들어줘 22.01.09.11:37 113 +8
자유
image
title: 세일러스 아이콘도혁맘 22.01.09.10:09 194 +22
48139 자유
normal
title: 베스트팀그게아니라 22.01.09.09:03 148 +14
48138 자유
image
title: 엠블럼융무허싱와 22.01.09.08:56 155 +16
48137 자유
normal
title: 세일러스 아이콘알레인천랄라 22.01.09.08:27 148 +14
48136 자유
image
title: 세일러스 아이콘Bandiere 22.01.09.07:04 205 +35
48135 자유
normal
title: 2005 K-리그 준우승 인천유나이티드에드워드 22.01.09.02:04 162 +19
48134 해외축구
normal
title: 커피메이커 아길콘탈모돼지뚱길 22.01.09.01:44 71 +6
48133 자유
normal
무고사암바 22.01.09.01:43 219 +4
48132 자유
image
title: 엠블럼조리하는파랑검정 22.01.09.01:29 225 +27
48131 해외축구
image
title: 커피메이커 아길콘탈모돼지뚱길 22.01.09.01:17 109 +9